본문 바로가기

'친환경'자전거·전기차 달리는 녹색 청정도시 프랑스의 친환경 교통 시스템이 부럽다. 프랑스는 대중교통 선진국이다. 알로까시옹을 대표로 하는 복지정책과 국민들의 의료보험, 학생들의 교육 복지 제도와 더불어 프랑스의 4대 공공 부문인 친서민 교통 정책은 프랑스 국민들의 자랑이다. 그 이유는 교통 정책의 중심에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의 배려가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의 교통약자 배려 정책은 프랑스의 버스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프랑스 버스는 친환경, 장애인 등 교통 약자들을 위해 설계됐다. 저상버스는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도 편한하게 타고 내릴 수 있도록 인도턱과 맞닿게 만들어졌다. 버스가 정차를 하면 유압장치를 이용해 인도쪽인 오른쪽으로 차량이 기울어진다. 내릴때는 휠체어가 편히 지나갈 수 있도록 숨겨져 있던 이동판도 나온다. 버스는 친환경 버스로.. 더보기
니스를 통해 본 프랑스 교통시스템 프랑스 니스를 중심으로 한 프랑스 남부 지중해는 해안도로와 기차길 그리고 자전거 도로로 이어지는 하나의 벨트를 형성하고 있다. 멀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가까운 이태리 국경 마을인 산레모까지 자전거 여행을 즐기기에 충분하다. 프랑스는 지난 2007년부터 무인 공공자전거 대여 시스템인 '벨리브(Velib)'를 도입했다. 프랑스는 벨리브 제도 도입 이후 자전거 이용률이 45%나 증가했다. 연간 2천400t의 이산화탄소(CO²) 감소 효과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도시인 파리뿐 아니라 프랑스 제2의 도시 마르세유, 니스, 문화와 연극의 도시 아비뇽까지 자전거 열풍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있다. 사실 프랑스의 자전거 이용률은 네덜란드, 독일 등 다른 서유럽 선진국보다 높지 않다. 그 이유는 평지가 적.. 더보기
프랑스 서민 복지정책 엿 보기 프랑스는 세계에서 복지정책이 가장 잘 돼있는 국가로 평가 받는다. 프랑스 복지 제도의 두 축은 국가연금제도와 함께 '알로까시옹(Allocation)'이라 불리는 국가 보조금 제도이다. 이 제도는 세퀴리테소시알(Securite Sociale)이라는 국가 사회보장제도의 큰 틀 속에서 운영되고 있다. 국가보험인 연금제도는 현재 개정 논란에 휩싸여 있다. 유로존 재정위기가 높아지면서 연금법 개정을 서둘러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프랑스 사회는 노동계의 파업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외국인에게도 적용되는 알로까시옹은 사회복지제도의 백미다. 프랑스에서 1년 이상 공부한 학생들이라면 국가 주거비 보조금 제도인 '알로까시옹(Allocation)'을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주거안정은 인간의 최소한의 권리다. 201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