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장이 있는 인천 하천 이야기 5. 반딧불이가 춤추는 장수천 장수천은 남동구 장수동에서 소래포구를 통해 바다로 흘러든다. 총 길이 6.9㎞로 인천의 5대 하천 중 가장 생태적으로 안정된 하천이다. 인천시는 지난 2004년 12월 중·상류구간 2.31㎞를 총 사업비 20억원을 투입해 자연형 하천으로 조성했다. 남동구 만수동 '담방마을'부터 시작되는 하류 1.6㎞ 구간은 '장수천 제2단계 자연형하천조성사업'으로 착공을 기다린다. 인천하천살리기추진단은 지난 2006년 장수천을 '반딧불이와 함께하는 장수천'이라는 테마를 정하고 복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장수천 상류에는 갯버들군락, 쇠뜨기군락, 갈대군락, 고마리군락, 혼합초지 등의 주요 식물군락이 들어서 생태계 안정화 모습을 보인다. 또 장수천에는 벼들치, 쌀미꾸리, 미꾸라지, 붕어, 참붕.. 더보기
4. 끝이지 보이지 않는 외래식물의 그늘, 승기천 인천시 남동구와 연수구를 관통해 송도 인근 남동유수지를 거쳐 바다로 흐르는 승기천은 인천의 대표적인 오염 하천이었다. 승기천은 자연형하천 조성 사업 전까지 남동공단의 공장폐수와 생활폐수에 의한 오염물질이 많아 생태계가 죽은 하천이었다. 이에 인천시는 지난 2003년부터 2009년까지 총 380여 억 원을 투입해 하도정비와 오염하천정화공사를 실시해 승기천을 '도심지에 철새가 날아드는 하천'으로 되살려 놓았다. 시는 승기천에 자연형 호안, 습지, 여울, 하중도 등을 조성해 생태계를 복원시키고, 시민들을 위해 약 6.2㎞의 자전거도로와 산책로를 조성했다. 그 결과 죽어있던 하천은 어느정도 시민들과 철새가 찾는 자연형 하천으로 다시 태어났다. 하지만 문제는 있다. 당초 계획된 유지용수량이 줄어들어 물의 흐름이 .. 더보기
3. 인천의 대표적인 도심 하천, 굴포천 인천 부평구를 가르는 굴포천은 도심 한 가운데를 관통하는 인천의 대표 하천이다. 만월산 부평가족공원 내 칠성약수터가 그 발원으로, 인천 5대 하천 중 그 발원지를 알 수 있는 유일한 하천이기도 하다. 인천시는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3천90여억 원를 들여 굴포천 복원 사업을 전개했다. 테마는 '자연과 대화하면서 걷고 싶은 하천'이다. 하천 복원 후 3년이 흘렀다. 굴포천은 지역 주민들에게 분명히 필요한 존재로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고질적인 수질 악화 문제와 수변식물이 자라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사진제공=인천하천살리기추진단 청천천과 굴포천이 합류되는 지점인 굴포1교 지점 하천은 복원 사업을 무색하게 할 정도로 까맣게 썩어 있었다. 생활 하수와 올해 집중 호우 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