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년 해양환경도시 공무원 직무교육 일정 알림 2018년 해양환경도시 바로알기 교육 프로그램 ☞주최 : 글로벌에코투어연구소 ☞주관 : GETI해양환경교육원 ☞후원 : 인천대학교인천학연구원 ☞일시 : 2018년 1월23일(화)~1월26일(금) 2월20일(화)~2월23일(금) 3월20일(화)~3월23일(금) 4월10일(화)~4월13일(금) 4월24일(화)~4월27일(금) 5월15일(화)~5월18일(금) 5월29일(화)~6월1일(금) 6월26일(화)~6월29일(금) 7월17일(화)~7월20일(금) 8월28일(화)~8월31일(금) 9월11일(화)~9월14일(금) 10월23일(화)~10월26일(금) 11월20일(화)~11월23일(금) 12월18일(화)~12월21일(금) 주 4일 28시간, 3일 이론 10강좌, 1일 체험 강좌 ☞장소 : 인천광역시 연수구 갯벌.. 더보기
바다 그리고 섬을 품다 인천일보 노형래 기자가 (이너스 출판사)를 발간했다. '현장기자가 본 10년 간의 섬 이야기'라는 부제를 달은 노형래 기자의 는 인천의 섬 생태와 섬과 바다에 기대어 살고 있는 사람들의 삶을 기록하고 있는 현장 보고서이다. 섬과 관련한 책들이 무수히 쏟아져 나왔지만 이중 대다수는 여행기 내지는 여행 안내서에 그치고 있다. 우리에게 섬은 신비롭고 미지의 고도이지만 섬에 대한 이 같은 접근은 섬을 대상화하는 것이다. 그러나 섬에는 엄연히 보편적인 인간의 삶이 있고 자연의 생태가 존재하고 있다. 지역언론 기자로는 거의 유일무이하게 환경전문기자로 활동해온 노형래 기자는 이 책을 통해 지난 10년 간 인천의 섬들을 탐사하고 섬의 역사와 환경, 생태, 주민의 삶에 주목하고 있다. 또한 섬의 생태를 탐사하면서 인천의.. 더보기
현장이 있는 인천 하천 이야기 5. 반딧불이가 춤추는 장수천 장수천은 남동구 장수동에서 소래포구를 통해 바다로 흘러든다. 총 길이 6.9㎞로 인천의 5대 하천 중 가장 생태적으로 안정된 하천이다. 인천시는 지난 2004년 12월 중·상류구간 2.31㎞를 총 사업비 20억원을 투입해 자연형 하천으로 조성했다. 남동구 만수동 '담방마을'부터 시작되는 하류 1.6㎞ 구간은 '장수천 제2단계 자연형하천조성사업'으로 착공을 기다린다. 인천하천살리기추진단은 지난 2006년 장수천을 '반딧불이와 함께하는 장수천'이라는 테마를 정하고 복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장수천 상류에는 갯버들군락, 쇠뜨기군락, 갈대군락, 고마리군락, 혼합초지 등의 주요 식물군락이 들어서 생태계 안정화 모습을 보인다. 또 장수천에는 벼들치, 쌀미꾸리, 미꾸라지, 붕어, 참붕.. 더보기